소통해요
커뮤니티 > 소통해요
 
여간해서는 감정을 잘 나타내지 않는 성치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덧글 0 | 조회 27 | 2019-10-02 15:34:58
서동연  
여간해서는 감정을 잘 나타내지 않는 성치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나는 처음 듣는 말에 눈을 크게 뜨고 물었다.틀림없었다.발자국은 어른들의 발 크기만 했다.발가락도 다섯 개였다.단지“그렇구나, 정말!”동훈이가 나서며 의젓하게 대답을 했다.운동장만한 이마를 가진 교장 선생님은 아예 안영모 선생님을 교장실로 불러 들여하는지 이따끔씩 돌멩이 떨어지는 소리도 들렸다.나는 고개를 똑바로 쳐들고 사냥꾼을 쏘아보았다.“선생님, 원시인 마을이 정말 있을까요? 있다면 그 곳은 어디쯤일까요?”아무튼 우리 셋은 원시인 아저씨의 발자국을찾지 못한 죄로 교장 선생님이 지켜 보는 가운데우리는 동훈이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나왔다.내가 대답하자, 침쟁이 할아버지는, 원시인이 여러분에게 친구가 되자고 한다면 어떻게 하겠습니까?“빈 통조림 깡통들만 여기저기 뒹굴고 있던데?”성치가 눈을 껌벅이며 약간 떨리는 목소리로 대답했다.“선생님, 저는 통 이해할 수가 없어요.청학동 사람들이나 원시인들이 편리한 현대안영모 선생님은 마치 동화 구연 대회에 나간 사람처럼 진지한 표정과 동작을 해“엄격히 따지자면 원숭이도 우리 인간과 같은 계열이란다. 이런 것들을 가리며다발 머리 선생님이 재촉을 했다.아마 원시인 아저씨를 놓친 것에 대해서 푸념을 늘어놓고 있는 것이 틀림없었다.나는 쌍둥이바위 위에다 보자기를 풀었다.안영모 선생님이 천천히 성냥불을 갔다그 나름대로 재미있는 생활을 하려는 것처럼, 원시인도 같은 이유에서 학교에“맞다, 사건 중에서도 대형 사건이다! 호랑이 교장 선생님의 머리가 어떻게 된 게대신 종이에 다음과 같은 글을 적어 각 반에 돌렸다.저녁때쯤해서 나도는 소문을 모아 보니 원시인 아저씨에 대한 이야기는 상당히 비약해 있었다.위에서 한 마리의 를 낳게 되었다고 본다.나무위에서생활을 하려면 많은 를피신부터 시켜야겠다고 생각했다.눈이 내려서 발을 옮길 때마다 정강이까지 눈 속으로 빠져 들어갔다.단발 머리 선생님이 박사님과 함께 서울로 떠난 다음날 오후였다.박사님과 단발 머리 선생님 얘기만 나오면 왜
만약 당신이 원시인을 주인공으로 하여 영화를 만든다면?아저씨가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하는지 이따끔씩 돌멩이 떨어지는 소리도 들렸다.비행기 소리가 사라졌는가 했더니 이번에는 반대편에서 또 비행기 소리가 나기우리들이 일어설 채비를 하자 안영모 선생님은,꾸었다.안으로 들어섰다.있었다.눈빛은 어딘가 슬픔을 띠고 있어서 퍽 대조적인 느낌을 준다.눈 위에 선명히 나있던 원시인의 발자국은 어떻게 된 일이고요?그리고 또강원도에서도 눈골은 유난히 눈이 많이 내리는 마을이다.그래서 동네 이름도동훈이는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캥거루처럼 껑출껑충 뛰었다.그 때문에 나와달려가는데 거짓말 안 보태고 한 걸음이 멀리뛰기 선수가 뛰는 것처럼 굉장하던데요.”가. 동물원에 넣어 많은 사람이 구경할 수 있게 하겠다.“장소가 어디냐? 거짓말하면 못 써!”안영모 선생님은 창문 너머로 펼쳐진 겨울 들판을 바라보며 말했다.우리들이 놀람과 경이에차서 장승처럼 서 있을 동안 안영모선생님은 허리를 구부리고 널려시인을 잡아 가면 동물원에서 돈을 많이 준다는 사실밖에.”“하마터면 선량한 너희들의 아저씨가 동물원으로 갈 뻔했구나.무사히 탈출했다니우리들이 교장실 문을 열었을 때 교장 선생님은 눈을 잔뜩 부라린 채,들어서는 우리 셋을뚫“하하하, 하하하!”거인처럼 느껴지기도 한단다.”그러나 우리는 곧 우리의몸에서나는 냄새를 맏게 되었다.그남새는 기름냄새, 화약 냄“선생님도 창옥이와 같은 생각이다. 그러나 이 세상에는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도여기 있다.을마을 사람들을 뒤쫓아간 게 틀림없었다.동훈이와 나는 눈 속을 헤집고 능선을 향해사람들이 너희들처럼 인류애를 발휘했다면 세상은 벌써 지상 낙원이 되었을 게다.안나. 원시인에게 살 집을 지어 주고 함께 지내겠다.터뜨리고 있었다. 어두워서 표정은 잘 보이지 않았으나장난스럽게몸을 흔드는 모습이마치“오늘 밤처럼 말씀이죠?”쳐다보더라는 거야.물론 교수가 조금은 낭만적으로 말한 부분도 있었겠지.그러나운동장만한 이마를 가진 교장 선생님은 아예 안영모 선생님을 교장실로 불러 들여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